中관광객 빠진 항공좌석 내국인 ‘꽉’..제주노선 탑승률 90%대

中관광객 빠진 항공좌석 내국인 ‘꽉’..제주노선 탑승률 90%대

입력 2017.03.14 14:30

3월 들어 내국인 관광객 12%↑ 순항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중국의 방한 관광 금지 분위기 고조에도 제주 관광은 순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 감소에도 내국인 관광객들로 제주노선 저비용항공사의 항공좌석이 90%대를 유지하는 등 방문 관광객이 증가세에 있기 때문이다.

14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용지 확보 직후 중국의 경제 보복이 노골화된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43만2천746명이다.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을 찾은 관광객들이 활짝 핀 매화를 바라보며 봄을 만끽하고 있다. 2017.3.12 jihopark@yna.co.kr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2만2천92명에 견줘 2.5% 증가했다.

이 기간 내국인은 37만2천317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33만1천997명과 비교해서 12.1% 늘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32.9%(2만9천666명 감소) 줄었으나 그에 못지않게 내국인이 증가하는 셈이다.

이로 인해 제주노선 항공좌석 탑승률은 성수기 수준으로 올라섰다.

진에어는 이 기간 제주∼김포 노선에서 출·도착 기준 평균 95%로 전년 80% 수준보다 15% 포인트 많다.

제주항공도 같은 노선에서 평균 93.8%로 만석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전년 같은 기간 제주항공의 제주∼김포 노선의 탑승률은 86.1%로 올해가 7.7% 포인트 높다.

‘제주 녹차밭에서 봄의 기운을’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같은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도 이 기간 제주∼김포 노선의 탑승률이 9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대한항공도 같은 기간 해당 노선에서 탑승률이 70.2%로 전년 동기 65%보다 늘었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김포를 경유해 제주로 오던 유커가 대형 항공사보다는 항공좌석 가격이 저렴한 저비용항공사에 더 많이 탑승한 것을 고려하면 저비용항공사의 높은 탑승률은 내국인 관광객의 성장세를 말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는 276만1천346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257만77명)과 비교해 7.4% 늘어나는 등 증가 추세에 있다.

제주 지오페스티벌 [연합뉴스 자료 사진]

내국인 대상 여행사도 호황이다.

내국인 대상 제주 여행사들은 지난달부터 내국인 관광객 증가로 매출이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3월 중순까지는 관광 비수기에 해당하지만, 관광상품이 많이 팔리고 있는 등 매출이 오르고 있다”며 “내국인 관광객들은 유커가 줄어든 지금이 오히려 제주의 매력을 느끼기에 좋은 기회로 여기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도관광협회는 내국인 관광객 더욱 확대 유치하기 위해 봄철 수학여행단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하고 다른 지방 중·고교 방문 마케팅 계획을 세우고 있다.

정론직필

[정론직필의 진실뉴스] 대표인 정론직필은 [시사평론-정론직필을 찾아서] 라는 다음 카페의 카페지기이자 [정론직필의 국제정치 정세분석 연구소]의 대표이기도 합니다. 또한 시민단체 [통일과 사회정의 실현 민중연대](통사민)의 대표이기도 합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