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정세 해설] 시리아 정부군 동구타 완전 탈환 눈앞/”시리아 동구타 반군 최후보루 두마서도 주민 대규모 탈출”

한국일보

시리아 정부군 동구타 완전 탈환 눈앞

인현우 입력 2018.03.25 16:29 수정 2018.03.25 17:47

3대 반군, 항복ㆍ철수 협상

시리아 동구타 지역에 거주하던 주민들이 24일 정부군과 반군의 합의로 설정된 안전지대를 통해 동구타에서 탈출하고 있다. 다마스쿠스=EPA 연합뉴스

지난 2월부터 다마스쿠스 근교 동(東)구타의 반군 점령지를 맹폭해 온 시리아 정부군이 결국 이 지역의 완전 탈환을 눈앞에 두고 있다. 동구타를 장악한 3대 반군 중 2개가 점령지를 내주고 최후의 반군 점령지인 북서부 이들리브 일대로 퇴각 중이다.

2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저녁 동구타의 자말카ㆍ아르빈ㆍ아인타마ㆍ조바르 등지에서 반군과 그 가족 981명이 이들리브를 향해 떠났다. 이 지역은 동구타에서 2번째로 큰 반군 집단 ‘파일라크 알라흐만’이 지배하던 지역이었다. 파일라크 알라흐만은 전날 정부군과 포로교환 협상을 하고 점령지역은 러시아 군경병력에 인계하기로 했다. 첫날 약 4,600명 이상이 탈출한 데 이어 반군은 24일 추가로 약 1,000여명을 이들리브로 탈출시켰다.

이에 앞서 21일에는 이미 다른 반군 집단 ‘아흐라르 알샴’이 자신들이 통제하던 하라스타 마을을 정부군에 내주는 데 합의했다. 대신 러시아 군이 반군과 가족 7,500여명의 탈출과 잔류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기로 했다. 이들 협상은 정부군이 2016년 북부 최대 도시인 알레포의 동부 반군 점령지역을 포위 봉쇄한 후 약 6개월간 맹폭한 끝에 반군 세력 및 민간인 3만여명을 이들리브 지역으로 내보낸 것과 유사한 협상이다.

두 반군과는 달리 동구타 최대 반군 ‘자이시 알이슬람’은 아직 점령지 두마에서 떠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아랍권 알자지라방송 등은 24일 “자이시 알이슬람 역시 시리아 정부를 지원하는 러시아 군과의 탈출 협상에서 합의에 근접해 있다”고 전했다. 영국 단체 비정구기구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이미 동구타의 90%는 정부 측이 장악했다”고 밝혔다.

이로서 2016년 알레포 공방 이후 시리아 내전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를 불러 온 동구타 공방은 시리아 정부군의 승리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파일라크 알라흐만 반군의 대변인 와이엘 올완은 “국제적으로 금지된 무기의 사용과 아사드ㆍ러시아ㆍ이란 병력의 대량학살, 국제사회의 무관심 때문에” 동구타 지역을 포기한다며 반군 활동은 지속할 것을 시사했다.

하지만 탈출지인 이들리브도 안전할 수 없다이들리브에도 이미 정부 측 공습이 간간히 이어지고 있는 데다 반군 내부의 세력 다툼으로 인한 유혈 사태도 종종 발생한다. 시리아 전국토에서 이들리브로 몰려든 100만여명에 이르는 이주민들도 제대로 된 일자리를 잡지 못한 채 생활하고 있다고 알자지라방송은 전했다.

http://v.media.daum.net/v/20180325162935417

—————————-

연합뉴스

“시리아 동구타 반군 최후보루 두마서도 주민 대규모 탈출”

입력 2018.03.25 18:21

정부군 동구타 완전 탈환 임박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시리아 정부군이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동구타 지역 완전 탈환을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반군의 최후 보루였던 동구타 도시 두마에서도 주민 탈출이 시작됐다고 타스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동구타 주민 약 1천700명이 전날부터 이 곳을 벗어났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문을 통해 “(러시아군이 시리아에서 운영하는) 분쟁당사자화해센터의 지원으로 안전통로를 이용한 두마 주민의 탈출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난 하루 동안 1천717명이 도시를 떠났다”고 전했다.

동구타 대부분 지역의 반군 대원과 주민이 최근 탈출하고 있지만 주요 반군 조직 ‘자이시 알이슬람’이 통제하는 두마는 지금까지 탈출이 드물었다.

앞서 다른 반군 조직 ‘아흐라르 알샴’이 통제하던 하라스타, 반군 조직 ‘파일라끄 알라흐만’이 주둔했던 자말카, 아르빈, 조르바, 아인 타르마 등에선 이미 반군과 주민이 모두 떠났거나 대규모로 떠나는 중이다.

두마를 근거지로 한 자이시 알이슬람도 러시아의 중재로 주둔지 두마에서 퇴각하려고 시리아 정부군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흐라르 알샴, 파일라끄 알라흐만, 자이시 알이슬람은 동구타 지역을 통제했던 3대 반군 조직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군과 시리아 정부군이 지난달 27일부터 동구타에서 매일 5시간씩 인도적 휴전을 시행한 이후 지금까지 10만7천700여 명이 안전통로를 이용해 해당 지역을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시리아 북서부 반군 도시 이들리브로 이동했다.

동구타 지역 전체 거주민은 약 40만 명으로 추산된다.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동쪽과 인접한 동구타를 장악해온 반군들은 다마스쿠스를 향해 로켓 공격 등을 가하면서 정부군을 위협해왔다.

이에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이 지난달 18일부터 동구타를 무차별로 공격하면서 반군 최후 보루 가운데 하나였던 이 지역 탈환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 1천600명 이상이 숨지고 수천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고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밝혔다.

시리아 정부군은 현재 동구타 지역 약 90%를 장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리아 동구타 지역에서 주민과 반군들을 태우고 떠나는 버스 행렬 [타스=연합뉴스]

http://v.media.daum.net/v/20180325182110040

위 찌라시 기사를 읽고 있으면….시리아 문제에 대해

정확히 아는 사람이 아니라면…..찌라시가 전달하는 내용들이

도대체 무슨 소리인지….아마 알기 어려울 겁니다.

그래서 간략히 해설해 드리면….

위 찌라시 기사에서 “안전지대로 탈출하는 주민들”이라고 하니까…

일반 시리아 주민들이 전쟁지역을 벗어나 도망가는 것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진실은…..미국, 사우디 등의 지원을 받는 테러세력들과 그 가족들이

반군지역인 이들립으로 탈출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반군과 가족 7,500여명의 탈출

말이 좋아 “반군”이지…..실제로는 사우디 등의 지원을 받는

용병세력으로서 테러세력들이지요.

7500명 전원이 테러세력이라는 의미는 아니고…..그 가족들까지 포함해서

그런 숫자가 버스를 타고 이들립으로 도망갔다는 의미입니다.

금지된 무기의 사용과 아사드ㆍ러시아ㆍ이란 병력의 대량학살, 국제사회의 무관심 때문에

위 말은….반군(=테러세력) 대변인이 한 말인데….

“금지된” 무기를 사용했다는 말은 거짓말이고

“대량학살” 운운은….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테러세력들과 가족들이 대규모로 죽었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국제사회의 무관심”이란….전에 그들을 지원해주던

미국, 사우디, 터키 등이 이제 본체만체 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래서 결국 패배할 수 밖에 없었고, 그래서 최후 도피처인

이들립 지역으로 탈출해가는데…

탈출지인 이들리브도 안전할 수 없다이들리브에도 이미 정부 측 공습이 간간히 이어지고 있는 데다 

반군 내부의 세력 다툼으로 인한 유혈 사태도 종종 발생

테러세력들을 모조리 이들립 지역으로 몰아넣는 것은 바로

러시아의 군사작전이죠.

즉, 일단 시리아 정부군 장악지역내 테러지역들을 항복시켜

모조리 이들립 지역으로 일단 몰아넣은 다음

다시 몰살시키거나 굴복시키겠다는 전략이죠.

러시아로서는 그 방법이 가장 간단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즉, 그렇지 않으면…..시리아 전역에서 여전히 테러세력들이

준동한다면….제어하기에 대단히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휴전을 빌미로 일단 이들립 지역으로 테러세력들을

모아두는 겁니다.

그런데….지금 이들립으로 이동하는 테러세력들은

원래 사우디가 주로 지원하던 조직들인가 봅니다.

즉, 이제 시리아에 대한 사우디의 영향력이

사라졌다는 의미입니다. 

그런데 이들립 지역에는 온갖 잡동사니 테러세력들이

함께 섞여 있다보니….지네들끼리 파벌다툼을 하다가

서로 총질해서 죽이거나 포로로 잡곤 하는가 봅니다.

그러면 이제 지도를 보면서 간략히 설명하겠습니다.

4번 지역=동구타, 8번 지역=아프린, 터키 침공 지역

(붉은 보라색=시리아 정부군 장악지역/ 노란색=반군 지역/ 자주 보라색 =쿠르드 장악 지역)

http://www.understandingwar.org/sites/default/files/SYR%20SITREP%2006%20-%2020%20MAR.pdf

———————

https://maps.southfront.org/map-update-military-situation-in-syria-on-march-22-2018/

위 두 개의 지도들이 정확한 것은 아닙니다.

즉,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영역 표시를 한 것인데….시리아 정부군이나

러시아 측이 만든 지도는 아닙니다.

암튼, 동구타에서 테러세력들이 쫒겨감으로써

시리아에서는 이제 크게 보아 3개 국가가 경합을 벌이고 있는 형국입니다.

즉, 러시아, 미국, 터키

즉, 시리아 정부군이 장악한 왼편 지역들은 대개 인구밀집 지역으로서

약간의 테러세력들이 여전히 준동하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시리아 영토의 가운데를 남북으로 가로지르고 있는 강이

바로 유프라테스 강인데….그 우측으로 쿠르드 세력이 장악한

지역들이 있지요.

그것이 바로 미국이 지원하는 쿠르드 지역입니다.

그리고 아프린과 이들립 지역이 노란색으로 영역 표시가 되어 있는데…

그 지역이 바로 터키가 주로 지원하는 세력들입니다.

다시 말하면….러시아는 시리아를 원래대로 영토 회복시켜 독립시키고자

하는 것이고….미국은 쿠르드 지역을 중심으로 친미 꼭두각시 정권을 세우고자 시도하고 있는 중이지요.(시리아 영토 분할)

그래서 만일 쿠르드 정부가 들어서면….터키가 곤란해지는데다

에르도간이 영토 욕심이 있어서인지….현재 무리하게 시리아 영토를

점령하고 있지요. 물론, 명분은 쿠르드 세력을 몰아내겠다는 것이지만…

그러나 터키군 실력 정도로는 시리아 점령지역을 아마 지켜내지 못할

것이라고 봅니다.

어쨌든…일단 테러세력들을 맨위 지도의 7,8,9 지역인 이들립 지역에

일단 몰아넣는다면….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은 나중에 그것을 대대적으로

소탕할 것이 틀림없고….그래서 그 때 터키는 결국 손을 떼야

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문제는….미국이 지원하는 쿠르드 지역인데…그리고 현재 이라크, 요르단과의

접경 지역인 알-탄프 지역에 미군이 주둔해 있지요.

일단 이들립 지역의 테러세력들을 몰아낸다면….아마 쿠르드 세력과

일대 회전을 하던가….아니면, 쿠르드 자치정부 권한을 주던가

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즉, 결국 미국도 최종적으로는 시리아에서 손을 떼야만

할 것이라고 봅니다.

원래 미국의 목표는…..시리아 전체를 테러세력들이

바글바글 장악하여 “국가”도 아닌 지역으로 만들고자

했던 것이지요. 즉, 현재의 리비아처럼 “실패한 국가”를 만들고자

했던 것인데….

그래서 그 테러세력들을 이용하여, 이란을 무너뜨리고

그 다음에 다시 러시아를 괴롭히고자 했던 것인데…

러시아가 전격 개입하면서….미국의 그런 음흉한 계획은

완전히 물건너가 버렸지요.


(뱀발)

여기서는 “편집”이 용이하지 않아….읽기에 좀 불편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래서 가독성이 좋은 원본이 있는 링크 주소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http://cafe.daum.net/sisa-1/dqC2/1665

답글 남기기